최근게시물 로그인 회원가입 처음으로
 
>
볼거리-숙박
주변관광지
주변숙박시설
다녀가신분들 흔적
[媛긽솕立
14:20
레비트라구매…
12:08
맑고 더운 현…
10:30
신용카드 현…
09:10
APTOPIX Indi…
08:50
주변 숙박시설
게시물 309건
   
양아치 유러피언 만난 썰
글쓴이 : lDo2K735 날짜 : 2020-03-25 (수) 04:03 조회 : 1
몇년전에 좀 재밌는 일이 있었는데 갑자기 생각났음.

코로나로 온세상이 난리에 특히나 유럽쪽 사람을 시민의식관련된 말들이 많아서 잊었던 일이 갑자기 생각나서 적어봄.

제작년인 2018년 인거 같아, 기억상으론 초여름인것 같음.
참고로 사는곳은 서울임.

취미로 사진찍으러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편인데
그날은 강원도 미시령쪽에 울산바위를 배경으로 은하수 사진을 찍으러 간 날 이었음.

은하수니까 당연히 새벽시간대 였고,
사진을 찍고 서울로 돌아오던 길에 정확한 위치는 기억이 안나지만 큰 국도를 끼고있는 인제 근처의 어느 마을을 지날 때 였어

새벽이고 시골이라 차들도 거의 안 다닐 때 였는데
큰 사거리를 지날때 횡단보도 우측에서 갑자기 사람이 도로로 뛰어들면서 손을 흔들며 차를 세우게끔 하려고 달려드는거여

미친.. 개 깜짝 놀라서 차를 세우긴 했는데
진짜 들이받는줄 알았음..;;;
일차선으로 달리고 있었으면 그냥 지나갔을텐데
하필 가장 바깥인 3차선을 달리고 있었네;;;

암튼 차를 세우고 나니 그놈이 창문을 두드리는거여
일단 조수석 창문을 열었는데.. 외국인이네?

내가 영어는 못하지만 어설프게 알아는 들을 수 있어서
대충 들어보니 급하게 인천(송도)를 가야하는데
태워다 줄수 있냐네?

떠라이새끼가 내가 어디가는줄 알고 막무가내로 잡아서 인제-인천구간을 태워다 달라고하는지ㅋㅋㅋ

근데 또 신기한게 나도 뭔 멘탈인지
어차피 서울가는거 인천이면 쫌만 더 가면 되니까
그리고 이새끼가 얼마나 급박한 상황이면
차에 치일수도 있는 상황까지 감수해가며 나를 세웠을까 싶어 타라고 했음.

스포츠백을 하나 들고있길래 그건 뒷자석에 실으라고 하고 그렇게 이상한 외국인놈을 태워서 인천으로 향했지...

지금은 어느 나란지 기억은 안나는데
이새끼가 동유럽쪽 어디서 온 놈 이었는데 일단 말이 존나 많음...;;

다는 못알아 들었지만 대충 비지니스때문에 한국에 머물고 있고 와이프랑 리조트에 놀러왔다가 새벽에 싸우고 나와서 집에 갈려고 하는데 현금이 없어서 길에서 헤매고 있었는데 태워줘서 고맙다 뭐 이런 얘기와
가는 내내 거의 자기는 사실 돈이많고 잘산다 뭐 이런식의 주로 자기 자랑질위주로 쉼없이 떠들더라고
자기 외국인 신분증까지 보며주면서...
그때 이놈 이름이 알렉산더인걸 알았음.

역시 양키새끼들은 존나 이빨까는게 패시븐지
인천까지 거의 4시간 가량을 떠드는데...
대충 서양문화가 이런건가? 싶었음.

암튼 서울쯤 도착할 무렵 이놈이 돈많다는 자랑질을 하면서 이상한 소리를 하기 시작했는데
오늘 나보고 아주 운이좋은날이래.
자기가 돈이 많으니까 내가 태워준게 고맙다고
나한테 원 헌드레드를 주겠다면서 유 쏘 럭키데이
이지랄을 존나 떨기 시작함 ㅋㅋㅋㅋ

속으로 오.. 100이면 짭짤한데? 하는 생각에
오 땡큐 이지랄 떨면서 맞장구를 쳐 주면서 인천을 향해가는데
이놈이 또 하는 얘기가 오늘은 주말이니 월요일이
되면 계좌로 입금해 줄테니 계좌번호를 알려달라고하더라구.

사기칠려는건가 싶어서 됐다고 그냥 말이라도 고맙다고 그냥 거절했는데.
굳이 줘야한다며 자기는 빚지고 못산다고 계속 재잘대니까 에이 뭐 계좌번호랑 예금주명 정도 알려준다고 문제는 안될거라 생각하고 일단 알려줬음.

근데 더 웃긴게 이새끼가 하는말이....
월요일에 나의 통장으로 원 헌드레드 유로를 입금해주겠다네? ㅋㅋㅋㅋㅋㅋ

100유로?? 대충 계산때려보니까 15-16만원?

이 씨발놈이 그 거리를 택시를 타면 택시비가 얼만데 쌍놈의 새끼가 대한민국 경제를 뭘로보고 이지랄 떠나 싶기도 하고...
하도 어이가 없어서 그래 알겠다 하고 넘어는 갔는데 암튼 존나 웃긴 놈이었음 ㅋㅋㅋㅋ

어느덧 인천 송도에 도착하고 이놈이 알려준 건물앞에 도착해 보니...
와 시발 존나 돈많은 갑부들만이 살거같은 그런아파트?? 죽기전에 내가 저런데 한달이라도 살아볼 수 있을까 싶은... 아파트라고 하기도 뭐한 건물 입구에 내려주고 보내는데 이놈이 마지막까지
유 아 굿맨, 유 아 럭키데이 이지랄을 하면서 갔음 ㅋ

그렇게 이놈을 보내고 나도 집으로 왔고
주말이 지나 월요일이 왔음

돈이 들어왔냐고?

들어왔음 유머탭에 안올렸지 ㅋㅋㅋㅋ
개 씨발 양아치 유러피언들 ㅋㅋㅋㅋ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강릉회집·영주회집
767-810 경북 울진군 죽변면 죽변항길 77 / 054-783-7334
사업자등록번호:308-10-66040 / 통신판매신고번호:제2016-경북울진-0023호 / Copyright ⓒ 2008-2010 강릉횟집 영주횟집. All rights reserved.